AD
최정원 "최성국씨와 베드신은 찍었는데…"
영화 '대한이, 민국씨'서 미용사 지은 역


한국아이닷컴 모신정 기자 msj@hankooki.com

배우 최정원(27)이 미칠이의 독한 이미지를 버리고 훈녀로 거듭났다.

최정원은 영화 '대한이, 민국씨'(감독 최진원, 제작 퍼니필름)에서 미용사 지은 역을 맡아 고아원에서 함께 자란 발달 장애 친구 대한이와 민국이를 살뜰히 챙기는 수호천사 역할을 해냈다.

영화 '대한이, 민국씨'는 남들은 바보라 부르지만 맑고 순수한 영혼을 지닌 두 명의 청년인 대한이(공형진)와 민국이(공형진)가 뚝심과 꿈을 버리지 않고 세상을 향해 정직한 한 걸음을 내딛는 과정을 다뤘다.

최정원은 4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극장에서 열린 영화의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로 너무 큰 사랑을 받아 차기작 선정에 부담도 있었다. 신중하게 작품 선정을 하던 중 '대한이, 민국씨' 시나리오가 한 번에 와 닿았다"며 출연 배경을 전했다.

최정원은 이어 "미칠이가 강한 캐릭터였다면 미칠이와는 좀 다르게 씩씩하면서도 내면에 아픔을 지닌 지은이 역을 꼭 맡고 싶었다. 인간 본연의 내면적인 아픔을 표현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어 한 번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최정원은 상대역인 최성국과 애정신에 대해 "오빠가 맡은 대한이 역이 워낙 순수한 캐릭터라 키스신이나 애정신이 있었으면 다소 튀거나 부자연스러웠을 것 같다"며 "대신 최성국, 공형진 오빠와 셋이서 나란히 한 이불에 누워 자는 장면이 있지 않나. 그게 우리 베드신이다. 그 장면에서 형진 오빠가 자꾸 장롱에 들어가는 애드립을 펼쳐 너무 웃느라 고생했다"고 전했다.

영화 '대한이, 민국씨'에 대해 "표면적으로 보이는 바보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웃음과 감동이 있는 영화"라고 전한 최정원은 "직접 보시면 편견이 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영화 '대한이, 민국씨'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 [화보] 최정원 사진속의 매력 한눈에!

☞ 최정원 여동생 '오~ 언니 능가하는 미모' 깜짝!

☞ 최정원 "소주 3병쯤이야!" 겉보기와 다르네

☞ 최정원, 두 남자 품고서… '아~ 첫경험!'

☞ 속살 드러낸 최정원-강성연 '붉은유혹'

☞ '섹시' 최정원 "초겨울 추위 녹여버릴게!"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형진 엉뚱하고 유쾌한 '바보 민국씨!' •  최정원 "오빠 둘과 이불 속에서…" 쓰리썸(?)
•  최정원 여동생 '오~ 언니 능가하는 미모' 깜짝! •  최정원 '가위손' 변신 팬들에 실력 과시
•  배꼽 잡다가 눈물 훔치는 '3색 바보열전' •  최정원 "소주 3병쯤이야!" 겉보기와 다르네
•  최정원, 두 남자 품고서… '아~ 첫경험!' •  최성국 "전라노출 그 여배우 섹시하지만…"
•  최성국 "소개팅 한번 못해봤는데…" 고백 •  속살 드러낸 최정원-강성연 '붉은유혹'
•  정일우-최정원 '어때? 우리 잘 어울리죠' •  최성국 "난 개그맨 아니라 배우란 말야"
•  최성국 "아~ 오승현과 결혼… 결국 포기" •  공형진 "총각 때는 나도 연애고수" ㅋㅋ
•  '너무 신경썼나?'… 최정원 지각 등장 •  최정원 오~ 10억 대박! "착해지길 잘했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2/05 13:06:34   수정시간 : 2020/02/07 19:03: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