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예슬 "권오중 오빠가 손에 키스해주는 장면, 부끄∼"
영화 '용의주도 미스신'서 팔색조 매력 뽐내

관련기사

• 한예슬 데뷔초 사진 보면 욕먹을만 해(?)
• "사실 한예슬은 내게 10번째 여자" 고백
• 한예슬 "오빠가 핥아주는데… 아~ 부끄!"
• 손호영 "오디션만 수차례… 어렵게 첫 발!"
• 한예슬 "내 화제의 섹시 드레스 입어보라"
• 박시연, 김혜수 제치고 '최고 가슴노출'
• 한예슬 "속옷노출 사고? 그쯤이야!" 호호~

• 요조숙녀·커리어우먼·억척녀… 한예슬 실체?
• 한예슬 "남친에 차인 이유가…" 솔직 고백
• 아슬아슬~ 아찔~ 파격노출 '헉! 가슴이 철렁'
• 생얼·대성통곡·엽기댄스… 한예슬의 '유혹'
• '황신혜+한예슬' 톡톡튀는 한채원 화제
• 김인권 "10억 준다해도 군대 절대 안가"
• [포토] '순백미녀' 한예슬 아슬아슬 드레스

'용의주도 미스신'(감독 박용집, 제작 싸이더스FNH)으로 영화에 첫 데뷔하는 한예슬(25)이 영화배우로 성공하고 싶은 바람을 전했다.

한예슬은 12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대한극장에서 열린 영화의 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에서 "신미수 역할을 맡아 영화에 첫 발을 뗐다. 앞으로 오래오래 영화 배우를 할 각오다. 기자 언니, 오빠들 잘 부탁드린다"며 애교 섞인 인사말로 영화에 출연한 설렘을 표현했다.

지난해 방송된 MBC 드라마 '환상의 커플'로 배우 인생에 날개를 단 한예슬은 '용의주도 미스신'에서 재벌 3세, 연하의 언더그라운드 가수, 고시생 등 4각 관계를 오가며 남자를 고르는 광고회사 AE 신미수 역을 맡아 팔색조 매력을 펼쳤다.

한예슬은 극중 술에 취해 오바이트를 하다가 국수 건더기를 빨아먹는 장면과 몸에 꽉 끼는 드레스를 입었다가 옆구리가 터지는 장면 등 망가지는 연기도 마다 하지 않고 능숙하게 신미수 캐릭터를 소화해냈다. 반면 연하남 손호영과 나이트 클럽에서 춤을 추는 장면이나 재벌 3세 권오중 앞에서 갖가지 고가 드레스를 갈아 입는 장면에서는 특유의 섹시미와 깜찍한 이미지를 선보이며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한예슬은 신미수 캐릭터가 '환상의 커플'의 나상실과 안나조 역과 닮았다는 지적에 대해 "이번 영화를 촬영하면서 한 번도 캐릭터가 겹칠 것을 걱정한 적이 없다. 나 스스로는 나상실과 전혀 다른 마인드로 연기에 임했다. 신미수 역에 충실했고 유니크하게 연기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다른 역할이 주어져도 그 캐릭터에 충실할 것이다"고 당당히 말했다.

이어 "나상실과 조안나를 연기할 때 내 나름의 분석으로는 부족한 게 많아 보이지만 인생에 대한 주관이나 철학이 꿋꿋한 캐릭터였다. 반면 신미수는 겉으로는 당차고 당당하지만 내면적으로는 혼란스러운 인물이었던 것 같다. 20대 중후반 여성의 현재 모습과 매우 닮아 있다고 할까"라고 말했다.

처음 영화에 출연한 소감에 대해 "오빠들이 너무 열심히 뒷받침해줘 그림이 너무 잘 나왔다. 제가 너무 자신만만하고 건방지다는 말이 나올 수도 있겠지만 첫 작품으로 매우 기쁘고 만족한다. 앞으로 채워야 할 부분이 있다면 한 번 더 영화를 보고 연구해보겠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촬영 중 가장 즐거웠던 에피소드에 대해 "영화를 보고 생각이 났는데 권오중 오빠가 내 손가락을 농염하게 핥아주셨을 때 사실 반은 불쾌하고 반은 재미있었다. 영화로 보니 너무 웃기다. 오중 오빠가 굉장히 열연해주셔서 재밌게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극중 권오중이 연기한 재벌 3세는 여성의 손에 성적 자극을 느끼는 손 페티쉬 취향이 있었던 것.

한예슬의 상대역을 맡은 이종혁과 손호영은 이구동성으로 "평소 삼겹살 먹을 때와 영화 속 먹는 장면이 실제의 한예슬과 많이 닮아 있다"고 말했고 김인권은 "예슬씨는 화내는 장면에서 윗입술이 뒤집어 진다. 촬영할 때는 몰랐는데 화면에서 처음 봤다. 매우 섹시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영화 '용의주도 미스신'은 신미수가 재벌 3세와 예비 검사, 언더그라운드 가수 등 다양한 남자들에게 양다리를 거치며 진정한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을 다뤘다. 권오중, 이종혁, 김인권, 손호영이 그녀의 상대남 역을 맡았다.

19일 개봉.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아이닷컴 모신정 기자 msj@hankooki.com
사진=이혜영 기자

입력시간 : 2007/12/12 18:36:08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2/12 18:36:05   수정시간 : 2013/04/25 11:47: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