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태희, "내 손이 부을 정도로 때렸다"
영화 '싸움' 촬영 후일담 전해

관련기사

• '앗! 엽기행각' 김태희 본능(?) 200% 발휘
• 청순가련 김태희? "모두 속고 있는 거다!"
• 이영애-문근영-김태희, 팬들을 무시한다?
• 골초 전지현·보스 손예진·유부녀 김태희…
• 서태화 '김현정 도우미' 자청! 무슨 관계?
• 서태화 '찌우고 빼고 30kg 정도야… OK!'
• 고무줄 몸무게 설경구 '요요현상 경계령'

• 김태희 '아~ 띠동갑 남편' 아줌마 됐다
• '김태희의 관능미' 얼마나 아찔하길래…
• 정우성 "반듯·깔끔·도도? 김태희 의외!"
• 김태희 "재벌 결혼설 그만! 남친 원해요~"
• 김태희 "아~ 정우성이 잠자리까지…"
• 설경구 첫 드라마 출연 돌연 무산 '왜?'
• 설경구 "난 원래 코미디 전문배우" 정말?

“내 손이 부을 정도로 때렸다.”

배우 김태희가 영화 <싸움>(감독 한지승ㆍ제작 시네마서비스 상상필름)의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김태희는 16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싸움>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사실 내가 다혈질적인 면이 있다. 그 동안 눌러 왔던 감정을 이번 영화를 찍으며 증폭시켰다. 상대 배우 설경구를 때리는 장면을 찍은 후 손이 아팠다. 손이 부어 있었다”고 말했다.

김태희는 <싸움>을 찍으며 이전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과격한 모습을 한껏 드러냈다. 설경구는 “모두들 속고 있는 거다. 김태희는 스턴트맨 없이도 와이어 액션을 완벽히 소화한다. 보기 보다 과격한 사람이었다”고 거들었다. 김태희 역시 “억누르고 짜증 안 내며 사는 데 익숙해진 것 같다. 어릴 적에는 동생(배우 이완)을 많이 때렸다. 발로 유리창을 깰 정도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싸움>은 별거 중인 두 부부의 살기 넘치는 싸움 얘기를 그린다. ‘하드보일드 로맨틱 코미디’를 지향하며 단순한 부부싸움이 아닌 액션 영화에서나 봤음직한 과격한 육탄전이 펼쳐진다.

<싸움>은 오는 12월13일 개봉된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1/17 07:34:48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1/17 07:34:45   수정시간 : 2013/04/25 11:47:4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