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연희, 촬영초 부상 전화위복?
이연희, 영화 'M' 서 넘어지는신 찍다 턱부상
이후 보호대·쿠션 준비 등 감독 특별배려받아


관련기사

• 꿈처럼 풀어낸 강동원의 '첫사랑 추억'
• '피 철철' 부상 이연희 "뭘 이정도 가지고!"
• '두분불출' 원빈, 강동원 위해서! 모습 드러내
• "공효진 잡기 너무 어려워 결국 술로.." 고백
• 김민희-공효진 '패션 대결' 어떤 매력을?
• 으~ 미흡한 행사 진행… 국내외 망신살
• 강동원 "무서운 감독님? 친절한 명세씨!"

• 이민기 "사실은 강동원 덕에 데뷔" 사연은?
• "강동원이 사고발생의 가장 큰 한 주범"
• 女스타들 "강동원은 내 꺼" 쟁탈전 후끈
• 사절 또 사절!… 강동원 "지금은 은둔중"
• 원제 '소서노?'… 이연희 "내가 주몽 여인…"
• 공효진 헉! 가슴노출 소동 "유두 보인다"
• 공효진 "류승범과 재결합? 글쎄~" 고민중?

배우 이연희가 영화 촬영 중 턱 부상을 당했다고 털어 놨다.

이연희는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감독 이명세ㆍ제작 프로덕션 Mㆍ25일 개봉) 개봉을 앞두고 스포츠한국과 가진 인터뷰에서 “영화 촬영 중 초반에 앞으로 넘어지는 장면을 촬영하다 턱이 바닥에 닿으며 떨어져 턱이 찢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스태프는 무전기로 ‘구급차 불러!’라며 난리가 났다. 정작 나는 그런 소리도 못 들었다. 미안한 마음에 아무렇지도 않은 척 웃으며 일어났다. 일어나 보니 턱에서 피가 줄줄 흘러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연희는 “심지어 매니저 오빠가 병원으로 데려다 주며 당황한 나머지 역주행을 하려고 하길래 ‘오빠, 역주행이야!’라며 말렸더니 주위 사람들이 더 놀라더라”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연희는 사고를 당한 뒤에는 이명세 감독의 우려와 배려 속에 넘어지는 장면을 촬영했다. 무릎과 엉덩이 보호대를 차고 바닥에 쿠션까지 깐 뒤에야 넘어지는 장면을 찍을 수 있었다. 이연희는 “사실 저는 어려서부터 운동을 좋아해 넘어지는 데 대한 두려움은 없다. 하지만 감독님이 너무 걱정해 주셔서 죄송했다”고 말했다.

이연희는 에서 민우(강동원)의 풋풋한 첫사랑으로 순수하면서도 덜렁대는 성격을 가진 미미로 열연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이재원기자 jjstar@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0/20 07:08:45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0/20 07:08:42   수정시간 : 2013/04/25 11:47: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