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영희 "촬영 MT서 박해일 오빠와 베드신 연습했어요"
KBS-2TV '며느리 전성시대'서 방송작가 이복남 역 맡아

관련기사

• 이필모 "서영희와 실제로 같이 술 먹고픈데.."
• 김남진 "연인 서영희와 있으면 편해요"
• 서지혜-서영희 앗! 사랑하는 동성관계?
• 서영희, 성형미녀 "NO"… 개성미녀 "YES"
• 서영희, 남자배우 3인방 넉다운시킨 사연

• 시어머니는 꼭 악독해야 재밌다(?) 왜..
• '에로' 과거 잊고… 성은, 재기 나래 활짝
• '톡톡 튀는 며느리' 이수경 오! 인기실감!
• 선우은숙 "이영하씨가 미안하다고…" 눈물
• 서영희 "술마시러 가 박해일과 침대서.." 고백
• 드라마커플 김지훈-이수경 '실제 핑크빛'
• 잇단 중도하차 여운계 '암투병' 숨기고 있다?

• 인기행진 '며느리 전성시대' 대폭 연장
• '에로배우' 출신 성은 정말 섹시 '아~ 흥분!'
• '못난이' 서영희의 오버! 며느리 인기비결?
• [포토] 김지훈-이수경 행복 끝! 불행 시작?
• '김지훈 노예계약' SM-공정위 공방 가열
• 이필모 "서영희와 실제로 같이 술 먹고픈데.."
• 이종원 "불륜 전문? 난 시청률 보증수표!"

"촬영팀과 워크샵 가서 남들은 술 먹을 때 해일이 오빠와 저는 침대에 누워 연습했어요."

배우 서영희(27)가 한국아이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데뷔작인 영화 '질투는 나의 힘'(감독 박찬옥)에 대한 남다른 추억을 공개했다.

서영희는 '질투는 나의 힘'에서 연상녀인 배종옥을 짝사랑하는 연하남 박해일에게 진드기처럼 들러 붙어 결국 그의 아기를 갖는 혜옥 역을 맡아 신인답지 않은 안정된 호흡을 펼쳐 호평 받았다. '질투는 나의 힘'은 2003년 개봉작으로 서영희와 배종옥, 박해일, 문성근 등이 주연을 맡고 "누나 그 사람이랑 자지 마요, 나도 잘 해요"라는 명대사를 남긴 영화.

서영희는 상대역 박해일과의 호흡에 대해 "그 때는 저나 해일이 오빠나 둘 다 데뷔 영화여서 정말 열심히 기억 밖에 없다. 심지어 촬영팀과 함께 간 MT에서 남들은 옆에서 술 먹고 있고 우리는 침대에 누워 (베드신을) 연습할 정도로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서영희는 이어 "다른 배우들도 그렇겠지만 유독 데뷔작은 애착도 크고 기억이 많이 난다. 특히 배종옥 선배님은 정말 천재적인 배우라 느꼈다. 나도 그 분의 나이가 되었을 때 꼭 그런 역할을 맡아 멋지게 소화해보고 싶다"며 "가끔 힘들거나 에너지를 얻고 싶을 때 당시 촬영지인 전주를 찾아 그 때 먹었던 음식을 먹고 동네를 돌아다니곤 한다"고 말했다.

또한 서영희는 함께 한 상대 남자 배우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인물로 공형진을 꼽았다.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에서의 임창정과, '연리지'의 최성국 등을 기억에 남는 상대남으로 꼽던 그는 갑자기 "그래도 가장 나를 혹독하게 가르쳐 준 분은 공형진 선배다. 화장실 가서 운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공형진 오빠는 심지어 여자 화장실 앞까지 쫓아와 '너 우냐? 울어? 스태프 들 앞에는 눈물 닦고 나와라'고 말했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당시 추억을 회상하며 한참을 웃은 서영희는 "그런데 영화 촬영이 거의 끝날 무렵 형진이 오빠가 '자식아, 너 정말 잘했어'라며 엄지를 치켜 올려줬다. 세상에 어떤 선배가 애정 없이 그런 큰 가르침을 주겠나. 그 때 혹독하게 배운 부분들이 아직도 소중히 남았다"고 말했다.

서영희는 현재 KBS-2TV 주말 드라마 '며느리 전성시대'에 방송 작가 이복남 역으로 출연 중이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아이닷컴 모신정 기자 msj@hankooki.com
사진=이혜영기자 lhy@hankooki.com

입력시간 : 2007/10/19 17:31:36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0/19 17:31:33   수정시간 : 2013/04/25 11:47: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