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태희 "상대역 우성 오빠는 일등 도우미"


관련기사

• 김태희 "재벌 결혼설 그만! 남친 원해요~"
• 전지현·김태희·이효리… "섹시해서 좋아"
• 김태희 "아~ 정우성이 잠자리까지…"
• '천상의 요정' 김태희 한계 넘어선 변신
• 강동원, 김태희의 '네번째 남자' 됐다

• 김태희 해 '중천' 떠도 잠이… 살만 쏙~
• 김태희 "헉! 내 사생활 어쩌나~" 발동동
• 메이비 vs 김태희 과연 누가 더 예쁠까?
• 김태희 "재벌가는 나와…" 심경고백
• 정우성 파트너 김태희는 '중천'의 왕따?

김태희 화보

‘내가 만나본 가장 최고의 파트너였죠.’

영화 ‘중천’을 통해 첫 주연을 데뷔하는 김태희의 일등 도우미는 역시 상대역 정우성이었다.

김태희는 “(정)우성 오빠가 도움을 많이 줬어요. 작품에 대한 조언 한마디에 진심이 담겨 있었죠. 고민을 던져주고 동기 부여를 시켜주셨어요. 나중에는 너무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해줘서 혼란스러울 때도 있을 정도였어요”라고 말했다.

정우성은 타지에서 촬영하는 동료 배우에게 작품에 대한 조언 뿐만 아니라 잠자리와 식사까지 챙겨주는 세심한 배려를 잊지 않았다. 당연히 호칭도 선배님에서 자연스럽게 오빠로 바뀌었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김태희는 영화에 잔뼈가 굵은 정우성에게 많은 점을 배울 수 있었다.

김태희는 “드라마를 찍으면서 바쁜 일정 때문인지 나 혼자 잘하면 된다는 생각이 많았어요. 하지만 이번 작품을 하면서 상대역과 호흡을 주고 받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과정인지 알게 됐어요”라고 말했다.





김성한기자 wing@

입력시간 : 2006/11/29 08:06:03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6/11/29 08:05:38   수정시간 : 2013/04/25 11:47:1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