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 트윈스로 팀을 옮긴 포수 허도환. ⓒ스포츠코리아
[스포츠한국 허행운 기자] LG 트윈스가 포수 허도환(37)을 품었다.

LG는 30일 "허도환과 계약기간 2년 총액 4억원(계약금 2억원, 연봉 1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허도환은 단국대를 졸업하고 2007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해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한화 이글스,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 kt 위즈를 거쳤다. 통산 12시즌 715경기에 출장하였고, 타율 2할1푼4리, 275안타, 115타점을 기록했다.

계약을 마친 허도환은 "새로운 기회를 주신 LG 구단에 감사 드리고, LG에서 마지막 선수생활을 한다는 각오로 플레이하며 팀이 더욱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계약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많은 도움을 주신 구단과 감독님, 코칭스태프, 동료 선수들, 그리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원소속팀 kt를 향한 감사의 메시지도 전했다..

LG는 허도환의 풍부한 경험과 포수로서의 좋은 기량이 팀에 크게 도움이 될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LG 차명석 단장(왼쪽)과 허도환. ⓒLG 트윈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30 14:23: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