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최형우 ⓒ스포츠코리아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KIA타이거즈 외야수 최형우가 둘째 아이로 딸을 얻었다.

최형우의 아내 제갈민 씨는 지난 13일 낮 12시40분 광주광역시 W여성병원에서 몸무게 3.25kg의 여아를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

최형우 부부는 아이의 이름을 ‘이서’라고 지었다.

앞서 최형우 부부는 지난 2019년 1월 아들 ‘이준’ 군을 출산했다.

최형우는 “건강하게 아이를 낳은 아내에게 고맙고, 더 화목하게 잘 사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형우는 14일 경조휴가를 내고 이날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롯데와의 경기에 출전하지 않을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4 15:07: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