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영표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일본전 선발투수 고영표가 제 임무를 마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고영표는 4일 오후 7시부터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 일본과 경기에 선발로 나서 5이닝 동안 공 91개를 던져 6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고영표는 2-2 동점이던 6회말 시작 전 마운드를 내려갔다.

고영표는 1회말을 무실점으로 매듭지었다. 리드오프 야마다 테츠토를 4구 만에 삼진으로 돌려세운 고영표는 다음타자 사카모토 하야토에겐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요시다 마사타카의 땅볼 때 2루에서 사카모토를 잡아내고 스즈키 세이야를 3루수 땅볼로 돌려세우면서 고영표는 첫 이닝을 실점 없이 마무리했다.

2회말은 깔끔한 삼자범퇴. 고영표는 선두타자 아사무라 히데토에게 루킹 삼진을 이끌어냈다. 야나기타 유키도 삼진으로 물리쳤다. 마지막 아웃카운트는 곤도 겐스케를 땅볼 처리하며 채웠다.

고영표는 3회말 선제 실점을 내줬다. 선두타자 무라카미 무네타카와 가이 타구야에 연속 안타를 얻어맞으며 고영표는 무사 1,2루 위기를 자초했다. 이어 희생번트를 한 야마다는 1루에서 아웃시켰지만, 나가있던 주자 2명에게 한 베이스씩 더 내줘 1사 2,3루에 몰렸다. 이때 고영표는 사카모토 하야토에게 1타점 희생플라이를 허용하며 첫 실점을 했다. 계속된 2사 3루 위기에선 요시다 마사타카에게 볼넷을 헌납했다. 하지만 추가 실점은 없었다. 스즈키 세이야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4회말은 다시 무실점 피칭을 했다. 아사무라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시작한 고영표는 야나기타도 뜬공으로 여유롭게 돌려세웠다. 다음타자 곤도는 유격수 오지환의 실책으로 출루를 허용했다. 후속타자 무라카미에겐 안타를 얻어맞으며 상황은 순식간에 2사 1,3루가 됐다. 그러나 고영표는 가이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점수를 내주지 않고 이닝을 끝냈다.

5회말엔 추가실점을 했다. 야마다에게 2루타를 내준 고영표는 사카모토는 뜬공으로 처리했다. 그때 2루에 있던 야마다는 3루를 밟았다. 1사 3루가 된 상황에서 고영표는 요시다에게 1타점 적시타를 얻어맞고 말았다. 스즈키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위기를 한 템포 끊은 고영표는 아사무라까지 삼진으로 솎아내며 길었던 이닝을 마무리했다.

이후 고영표는 6회말 시작 전 마운드를 내려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4 21:17: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