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병규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롯데 자이언츠 이병규가 현역 생활에 마침표를 찍는다.

롯데는 22일 "최근 2주 간 현역 생활 지속 및 은퇴 여부를 두고 숙고했던 이병규는 구단과의 상의 끝에 22일 현역 은퇴를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2018시즌부터 롯데와 함께한 이병규는 올시즌까지 총 4시즌 동안 193경기, 타율 0.265, 19홈런, 75타점을 기록했다.

프로 통산 기록은 835경기, 타율 0.278, 75홈런, 366타점이다.

롯데는 "1군·퓨처스팀 코치 연수를 통해 이병규가 지도자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병규는 구단을 통해 "선수 생활 종반을 롯데에서 후회 없이 보낼 수 있어 좋았다. 고민 끝에 후배들에게 길을 열어주는 것이 옳다고 결론 냈다. 코치로 선수들을 지도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 구단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 새로운 자리에서 팀이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4:30: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