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NC 다이노스 선수단에 코로나 19 추가확진자가 나왔다. kt위즈에서도 선수 4명이 추가확진 됐다.

NC 구단은 20일 "자가격리 중이던 선수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박석민과 권희동, 이명기 등이 코로나에 확진돼 자가격리 중이던 선수단에서 선수 한 명이 추가 확진된 것.

리그 중단의 원인이 된 NC 선수단의 코로나 확진과 술판 문제 속에 또 다시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여기에 kt 선수들도 확진자가 나왔다. 1군 선수 1명과 퓨처스 선수 3명이다.

해당 선수들은 KBO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유전자 증폭(PCR) 전수 검사를 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0 13:25: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