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윤승재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9안타 3볼넷 1사구로 무려 13출루를 얻어냈지만 단 1점도 뽑아내지 못하며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삼성은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날 마운드는 나쁘지 않은 활약을 펼쳤다. 선발 원태인이 5이닝 동안 7피안타 1볼넷을 내줬지만 1실점으로 선방했고, 뒤이어 나온 김대우도 2이닝을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막았다. 불펜 이승현도 2볼넷으로 흔들리긴 했지만 우규민이 무실점으로 잘 막아내면서 1실점 행진을 잘 이어갔다.

하지만 타선이 문제였다. 이날 타선은 9안타에 4사사구를 기록하며 13출루나 기록했다. 두산보다도 출루가 더 많았다. 그러나 삼성이 얻어낸 점수는 단 1점도 없었다.

타선의 응집력이 없었다. 4회 안타와 사구로 맞은 2사 1,2루 기회에선 후속타 불발로 고개를 숙였고, 5회 1사 1,2루와 6회 1사 1,3루, 7회 1사 만루, 8회 무사 1,2루 절호의 기회에서도 적시타가 터져나오지 못했다. 모두 연속 출루로 기회를 만들어냈지만 3연속 출루까지는 만들어내지 못한 장면들이었다. 흔한 희생플라이도 없었다.

작전도 실패했다. 7회 무사 1,2루 기회에서 나온 번트 작전은 성공했지만, 8회 다시 맞은 무사 1,2루 기회에선 오히려 2루주자를 죽이는 악수가 되면서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그리고 삼성 타선은 두산의 호수비에 단단히 가로막혔다. 5회 1사 1,2루 기회에선 두산 박계범의 호수비에 가로막혀 더블플레이를 당했고, 6회 1사 1,3루 기회에선 허경민의 몸을 날린 호수비에 막혀 3루주자의 득점까지 이어가지 못했다.

7회 1사 만루 상황선 박계범과 김재호 키스톤콤비의 침착한 더블 플레이로 득점 기회를 또 놓쳤고, 8회 무사 1,2루에선 번트 작전의 실패에 후속타 불발로 최악의 결과를 받아들였다.결국 삼성은 최악의 경기력으로 무득점 1점차 패배를 당했다.

개막 시리즈부터 4연패가 진행되는 동안 삼성의 경기 내용은 모두 비슷했다. 희생 플라이는 단 한 개도 없었고 득점권 타율은 1할대일 정도로 응집력은 없었다. 삼성의 4연패엔 다 이유가 있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7 21:48: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