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신세계그룹은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가칭 '신세계 일렉트로스'로 가입 신청했다.

신세계그룹 이마트 측 관계자는 23일 "KBO에 가입 신청을 하기 위해선 구단명이 필요해 일단 가칭으로 '신세계 일렉트로스'라는 구단명을 제출했다"며 "새 구단의 정식 명칭을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새 구단 명칭은 고민 중이며 가입 신청을 승인하는 3월 초 KBO 이사회 전까지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일 신세계그룹이 ‘일렉트로스’에 관한 상표권을 출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팀명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일렉트로스는 이마트의 가전 전문점인 '일렉트로 마트'와 캐릭터인 '일렉트로맨'과 관계가 있는 이름이다.

그러나 원점에서 재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팀명으로는 'SSG'가 유력지만 회사명 뒤에 붙는 와이번스는 바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선수단은 새로운 팀명이 발표되기 전까지는 SK 와이번스로 활동한다.

구단 관계자는 "신세계그룹이 납입을 마치는 3월 5일까지는 SK 와이번스 유니폼을 입는다"며 "팀명도 SK를 쓴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8:23: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