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신임 회장으로 이종훈(53) 부회장이 당선됐다.

이종훈 당선인은 12일 끝난 제24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선거에서 총 유효투표 177표 중 86표를 획득해 차기 회장으로 뽑혔다.

경쟁자인 이순철 후보는 51표, 나진균 후보는 40표를 각각 획득했다. 선거인단 192명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모바일 투표로 새 회장을 선출했다.

이 당선인은 연합뉴스를 통해 "야구, 소프트볼, 생활 체육 전체를 아우르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으로서 어느 한쪽에 치우침 없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 당선인은 DYC 주식회사의 대표이사로 현직 경영인이다. 23대 집행부에선 김응용 현 회장을 보필하며 협회의 재정 지원에 앞장섰다. 이번 선거에서 협회의 재정적, 행정적 안정을 우선 공약으로 제시했다.

또한 전국대회 개최지 및 후원사 장기 확보, '베이스볼 5'를 활용한 야구·소프트볼의 저변 확대와 내실화, 디비전 리그 사업과 생활체육을 연계한 시·도 협회 재정 자립 기반 마련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더불어 지방을 전전하는 대학 야구팀이 서울 목동야구장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여자 야구 발전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서울 용산 미군 기지 내 야구장 존치를 계속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2 14:58: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