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재환 타석 때 NC의 수비 시프트. 3루수 박석민(내야 왼쪽에서 두 번째)이 2루 베이스 가까이 위치하고, 박민우(내야 세 번째)가 외야쪽으로 깊숙이 빠진 것을 볼 수 있다. (사진=윤승재 기자)
[스포츠한국 고척=윤승재 기자] NC 다이노스가 세밀한 수비 시프트로 승리를 낚았다.

NC 다이노스는 2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5-0으로 승리, 시리즈 전적 3승2패를 만들며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NC의 촘촘한 수비 시프트가 빛났다. 특히 4번타자 김재환과 ‘천적’ 오재일을 상대할 때 나온 시프트가 무실점의 원동력이 됐다.

NC는 극단적 수비 시프트로 김재환을 두 번이나 낚았다. 극단적으로 당겨치는 그의 타구를 대비해 NC는 3루수 박석민을 1루와 2루 사이에 놓고, 2루수 박민우를 외야쪽으로 깊게 배치시키는 시프트를 썼는데, 김재환이 2회와 6회 두 번이나 박석민에게 낚이며 꼼짝도 하지 못했다. 3회와 9회에도 당겨친 공이 1루수 강진성에게 막히며 안타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오재일도 마찬가지였다. 평소와 같이 극단적인 시프트를 가동하진 않았지만, 2루수 박민우를 외야 깊숙한 자리까지 보내며 오재일의 당겨지기를 경계했다. 그 결과 오재일도 2회와 5회 모두 박민우에게 막혔다.

5회에는 잘 맞은 타구가 외야 쪽으로 뻗어갔으나 깊게 수비해 있던 박민우가 직선타로 잡아내면서 위기를 막았다. 정확한 수비 위치에서 오재일과 김재환을 무안타로 꽁꽁 묶어내며 승리를 낚아낸 NC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21:31:3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