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한이.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음주운전으로 인해 불명예 은퇴를 했던 박한이가 다시 친정 삼성 라이온즈로 돌아왔다. 더이상은 선수가 아닌 코치 직함을 들고서다.

삼성은 23일 "박한이에게 코치 제의를 했고, 입단이 확정됐다. 올해 안에 선수단과 인사할 기회를 만들 것이다"라고 밝혔다.

박한이는 2001년 삼성에 입단해 2019년 5월까지 삼성에서만 뛰었다. 우승 반지도 7개(2002, 2004, 2005, 2011, 2012, 2013, 2014년)나 손에 넣었다.

무려 16시즌(2001∼2016년) 연속 세 자릿수 안타를 쳤고 KBO리그 개인 통산 안타 4위(2174안타)에 올라 있을 정도의 레전드 선수다.

삼성 영구결번도 유력한 선수였지만 2019년 5월 27일 자녀 등교 후 귀가길에 접촉사고가 났고 음주검사에서 전날 먹은 '숙취 운전'임이 밝혀졌다. 결국 음주 교통사고의 책임을 지고 박한이는 곧바로 은퇴하며 불명예스럽게 떠났다.

은퇴식도 없이 떠난 박한이지만 1년 반만에 다시 친정으로 돌아오게 됐다. 박한이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야구장에서 사과하겠다"며 "정말 죄송했다. 코치 제의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11:21:20   수정시간 : 2020/11/23 12:07:5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