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송명기.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고척=노진주 기자] "양의지 선배 믿고 던졌다."

송명기는 21일 중립구장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KS) 4차전 경기에서 5이닝 동안 투구수 82개를 던져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팀을 3-0 승리로 이끌었다.

프로 ‘2년차’인 송명기는 공포의 두산 타선을 완벽히 잠재웠다.

송명기는 1회말을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허경민(3구삼진)-정수빈(땅볼)-최주환(헛스윙 삼진)을 돌려세웠다.

2회말도 잘 넘겼다. 최근 불방망이를 뽐내고 있는 김재호에게 1루타를 허용했지만, 김재호와 호세 페르난데스에게 뜬공을 유도했다. 오재일은 삼진으로 잡아내며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3회말엔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실점은 없었다. 박세혁을 뜬공 처리하며 좋은 출발을 했으나, 조수행에게 볼넷을 헌납했다. 이어진 허경민 타석 때 조수행의 2루 도루를 저지하지 못했다. 1사 2루 상황. 이때 허경민과 정수빈을 각각 땅볼과 뜬공으로 솎아내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4회말에도 삼자범퇴를 기록하며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5회말도 무실점. 아슬아슬했지만, 실점은 없었다. 김민규는 2사 2루에서 조수행에게 볼넷을 헌납해 2,3루 위기에 맞닥뜨렸다. 그러나 허경민의 땅볼 투구에 2루로 내달리던 조수행을 잡으며 무사히 이닝을 끝냈다.

이후 송명기는 6회말 시작 전 임정호와 교체 돼 경기를 먼저 마쳤다.

송명기는 2000년생 첫 포스트시즌 승리투수가 됐다.

경기 후 송명기는 떨리는 목소리로 호투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긴장감을 가지고 경기에 나섰다. 몸 컨디션이 올라와 있는 상황이라 자신있게 던졌다. 최대한 후회 없이 던지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치님께서 마운드에 올라오셨을 때 더 던지고 싶다고 이야기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음 경기 생각해야 하는 송명기는 5회를 끝으로 내려갔다.

호흡을 맞췄던 선배 양의지의 조언도 귀담아 들었다. 송명기는 “자신있게 그리고 편하게 던지라는 조언을 들었다. 두산전에 나섰던 경험을 생각해 오늘 공을 던졌다. 그리고 양의지 선배 믿고 던졌다”고 설명했다.

꿈의 무대였던 한국시리즈 무대를 드디어 경험한 송명기다. “꿈꿨던 무대에 서서 기뻤다. 마운드에 선다는 자체가 좋았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1 18:24: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