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고척=노진주 기자] 1승 뒤 2연패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NC 다이노스가 ‘초강수’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선발 드류 루친스키를 불펜으로 투입해 4차전 뒷문을 제대로 봉쇄한 것.

NC는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전 시리즈에서 1승2패를 거두며 상승세가 꺾인 NC였다. 4차전까지 내준다면 NC는 5차전을 엄청난 압박감 속에서 치르는 상황에 놓일 수밖에 없을 터. 그렇기에 NC는 이번 4차전 승리가 매우 중요했다.

이런 상황에서 NC는 초강수를 뒀다. 4차전 선발이 유력했던 외국인 투수 루친스키를 출장 선수로 분류시킨 것. 이동욱 감독은 “루친스키도 대기시킨다”라며 승부수를 띄웠다. 경험이 적은 송명기가 초반에 무너졌을 때를 대비해 루친스키를 대기시켰다.

경기는 NC에 유리한 시나리오로 흘러갔다. 선발 송명기가 5이닝 무실점 깜짝 호투로 경기를 이끈 가운데, 타선도 6회 뒤늦게 선취점을 뽑아내며 2-0으로 앞서나갔다. 불펜진도 위기를 한 차례 넘기며 탄탄한 경기를 펼쳤다.

그리고 NC는 루친스키로 쐐기를 박았다. 7회 불펜 김진성이 1사 후 김재호에게 안타를 허용하자, NC는 바로 루친스키 카드를 꺼내들었다. 불펜 소모를 최소화시키고, 확실히 4차전을 막아내겠다는 의지였다.

루친스키 카드는 제대로 들어맞았다. 7회 1사 1루 위기를 넘긴 루친스키는 8회에도 연속 낫아웃으로 2사까지 안정적으로 만들었다. 정수빈에게는 2루수 실책으로 출루를 허용하긴 했지만, 다음타자 최주환을 삼진으로 잡아내며 무실점 이닝을 이어갔다.

타선이 1점을 더 만든 가운데, 루친스키는 9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루친스키는 김재환과 페르난데스, 김재호로 이어지는 두산 중심타선을 차례로 범타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 팀의 3-0 승리를 지켜냈다. NC의 승부수가 제대로 들어맞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1 17:30: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