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동욱 감독.ⓒ노진주 기자
[스포츠한국 고척= 노진주 기자] NC 다이노스의 박석민이 부상으로 한국시리즈(KS) 4차전에서 방망이를 잡지 못한다.

NC는 21일 중립구장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두산 베어스와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S 4차전 맞대결을 치른다.

1승2패로 시리즈전적 열세에 빠져있는 NC다. 1차전에서 승리했지만, 2,3차전을 내리 패했다. 4차전 승리를 따내 균형을 맞추겠다는 각오다.

NC는 박민우(2루수)-이명기(좌익수)-나성범(우익수)-양의지(포수)-강진성(1루수)-모창민(지명타자)-노진혁(유격수)-애런 알테어(중견수)-지석훈(3루수) 순으로 타순을 짰다. 선발 투수는 송명기.

박석민은 타석에 나서지 못한다. 전날 3차전에서 손가락 부상을 당했기 때문.

3회초 박석민은 2루타성 타구를 치고도 2루에서 비명횡사 당했다.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 타이밍이 다소 빨랐다. 설상가상으로 왼쪽 중지 손가락 부상도 입었다.

이동욱 NC 감독은 4차전 경기 시작 전 “박석민은 수비 연습만 했다. 타격은 오늘은 안 된다”면서 “심하진 않지만 손가락 마디 쪽이 부었다. 하지만 수비에는 지장없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1 13:00: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