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동욱 감독.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고척= 노진주 기자] NC 다이노스의 이동욱 감독이 최근 컨디션이 좋은 강진성에게 7번타자 임무를 맡겼다.

NC는 20일 중립구장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두산 베어스와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KS) 3차전을 치른다.

양 팀의 시리즈 전적은 1승1패.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1승 1패 뒤 3차전에서 승리한 팀의 우승 확률은 93%(15차례 중 14차례)에 달한다. 이날 경기 승리를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는 이야기다.

NC는 박민우(2루수)-이명기(지명타자)-나성범(우익수)-양의지(포수)-박석민(3루수)-노진혁(유격수)-강진성(1루수)-애런 알테어(중견수)-권희동(좌익수) 순으로 타순을 꾸렸다. 선발 투수는 마이크 라이트.

지난 1,2차전에서 9번타자로 나섰던 강진성은 7번으로 자리를 옮겼다.

  • 강진성. 스포츠코리아 제공
이동욱 NC 감독은 “강진성의 컨디션이 좋고, 알테어 앞에서 좋은 연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타순을 끌어올렸다”면서 “타격 좋았을 때 패턴들이 나오고 있다”며 타순 변화의 이유를 설명했다.

선발투수 라이트 무릎 상태에 대해선 “90% 올라왔다. 큰 문제없다. 피칭 모습이나 뛰어다니는 걸 보면 괜찮다. 오늘 투구수 제한은 두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2차전 선발 구창모의 몸상태에 대해서는 “선발 던지고 난 후 (흔히 생기는) 뭉침 정도다. 팔에 어떤 특징도 없다”라고 설명하면서 “선발 루틴대로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2차전 5개의 병살로 아쉬움을 삼킨 것에 대해선 선수들에게 해준 말은 특별히 없다고 했다. 오히려 칭찬했다. 이 감독은 “잘 맞은 타구가 잡혔다. 선수들에게 오히려 잘 쳤다고 했다. 별 다른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1,2차전에서 세이블 세터진이 다소 부진한 것에 대해선 “박민우, 이명기 두 선수가 많이 나가야지 뒤에 있는 나성범과 양의지에게도 기회가 연결된다. 선수들도 그런 부분을 인지하고 있다”며 “감독은 선수들은 믿고 기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동욱 감독은 "4차전 선발투수는 경기 후 결정하겠다"고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17:33: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