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132경기 73승 58패 1무, 리그 3위. 정규시즌 경기를 12경기 남긴 시점에서 키움히어로즈 손혁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가히 충격적이다.

키움은 8일 “손혁 감독이 지난 7일 고척 NC전 종료 후 김치현 단장과 면담을 갖고 감독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라면서 “구단은 내부 논의를 거쳐 8일 손 감독의 자진 사퇴 의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표면적인 이유는 ‘최근 성적 부진’이다. 손혁 감독은 구단을 통해 “최근 성적 부진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구단에 전달했다”라면서 “기대한 만큼 성적을 내지 못해 죄송하다. 기대가 많았을 팬들께 죄송하고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시기와 구단의 결정들이 모두 파격적이다. 지난 시즌 팀을 한국시리즈 무대까지 올려 놓은 장정석 감독과 결별하며 충격을 안겼던 키움은 또 상위 성적을 내놓은 감독과 결별하는 충격적인 행보를 이어갔다. 코로나19라는 변수, 그리고 윤영삼의 불화 및 성추행 파문, 박병호의 부상 등 숱한 내홍을 겪고도 팀을 상위권에 올려 놓은 손혁 감독과 결별했다.

시기도 충격적이다. 정규시즌 리그를 불과 12경기밖에 남겨두지 않은 시점, 그것도 2위 KT와 4위 LG와 한 경기 차로 치열한 순위 싸움을 펼치고 있는 시점에서 나온 사퇴 결정이라 충격적이다. 또 1위 NC와의 경기를 앞두고 나온 결정이라 더 충격적이다.

후임 인사는 더 파격적이다. 키움은 손 감독 후임으로 홍원기 수석코치도, 나이트 투수코치도 아닌 김창현 퀼리티컨트롤 코치를 감독 대행으로 선임했다. 새로 선임된 김창현 감독대행은 2013년 구단 전력분석원으로 입사해 현재까지 8년간 프런트 생활을 경험한 코치. 올 시즌을 앞두고 선수단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데이터 분석 능력이 탁월하다고 평가해 퀄리티컨트롤 코치에 선임된 바 있다.

한국시리즈 진출 감독과 결별하고 포스트시즌을 앞둔 시점에서 감독과 결별하는 파격에 파격을, 충격에 충격을 더한 결정을 거듭하고 있는 키움의 행보다.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잔여시즌을 치러야 하는 키움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08 15:41:0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