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삼성라이온즈가 만루 기회를 네 번이나 잡았지만 고작 2득점에 그쳤다. 달아날 때 달아나지 못하면서 이길 수 있었던 경기를 놓친 삼성이었다.

삼성라이온즈는 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다이노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6-6 무승부를 거뒀다. 6-1까지 리드하고 있던 삼성은 만루 기회를 4번이나 놓치면서 결국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해야 했다.

삼성은 초반부터 달아날 기회를 잡았다. NC 선발 이재학이 흔들리면서 1회에만 3안타로 무사 만루가 찾아 온 것. 이후 이원석의 파울 플라이 과정에서 강진성이 타구를 놓쳤다 잡는 사이 박해민이 홈을 파고들며 선실점했다. 하지만 이재학이 이후 두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추가실점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2회에도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이번에도 이재학을 공략하지 못했다. 다음타자 박해민이 삼진으로 물러난 뒤 구자욱이 희생플라이로 1점을 올렸지만, 김동엽이 땅볼로 물러나며 추가 득점을 없었다.

만루 기회는 5회에도 찾아왔다. 바뀐 투수 김건태를 상대로 2루타와 안타, 볼넷으로 2사 만루를 만들었다. 하지만 마지막 타자 이성규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또 무득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6회에도 2루타와 볼넷 2개로 만루 기회를 잡았으나 또 무득점이었다. 만루 기회가 네 번이나 있었으나 2득점으로 고개를 숙인 삼성이었다.

그 사이 NC가 힘을 내면서 따라붙었다. 삼성이 6-1, 5점차로 리드한 6회말, 박석민의 적시타와 이원재의 3점포로 1점을 따라붙은 NC는 7회 권희동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며 6-6을 만들었다. 추가 실점 없이 경기를 마치긴 했지만, 달아날 때 달아나지 못하며 승리하지 못한 삼성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03 17:55:47   수정시간 : 2020/10/03 18:04:0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