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윤승재 기자)
[스포츠한국 사직=윤승재 기자] “처음으로 삼중살도 하고…올해 이렇게까지 안 풀리나 싶었죠”

롯데자이언츠 안치홍이 올 시즌 부진을 되돌아봤다.

안치홍은 지난 1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라이온즈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 5타수 4안타(1홈런) 3타점 2득점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13-8 대역전승을 이끌었다.

안치홍의 롯데 이적 후 두 번째 4안타 경기였다. 그 전날인 9일 NC전에서 3안타 맹타를 휘두른 안치홍은 그 기세를 몰아 10일 삼성전에서도 4안타를 쳐내며 물오른 타격감을 이어갔다. 2할 중반까지 떨어졌던 타율도 두 경기 맹타로 0.281까지 올라왔다. 9월 타율 0.385, 반등의 발판을 마련한 안치홍이었다.

사실 올 시즌 안치홍의 성적은 좋지 않았다. 경찰청 복무와 복귀 시즌을 제외하면 2014년부터 4시즌 동안 3할 타율을 기록했던 안치홍이었지만, 이번 시즌엔 93경기를 치르는 동안 단 한 번도 3할을 넘기지 못했다. 수비에서도 10실책을 범하며 아쉬움을 삼켰고, 9월 초에는 생애 처음으로 삼중살을 기록하기도 했다. FA로 이적한 첫 시즌,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는 기록이었다.

안치홍 본인은 얼마나 답답했을까. 특히 야구에서만큼은 철저하고 예민한 성격에 완벽주의자로 소문난 안치홍이었기에 갖은 노력을 기울이며 부진 탈출에 심혈을 기울였다. 연습량을 늘려보기도 하고 방법도 바꿔봤다. 최근 경기장에 가장 일찍 나와 훈련에 임하는 것도 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혼자 생각하며 훈련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 스포츠코리아 제공
새로운 훈련 방법에 효과를 봤을까. 안치홍은 이틀 동안 7안타를 때려내며 맹타를 휘둘렀다. 하지만 안치홍은 “조금은 잘 되고 있다고 느끼지만, 아직 ‘완벽하게 됐다’는 아직이다”라며 겸손해 했다. 오히려 그는 “(완벽보다는) 남은 시즌 동안 마인드컨트롤을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을 채찍질했다.

안치홍의 반등은 훈련의 양이나 방법보다는 마인드컨트롤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안치홍은 “해볼 건 다해봤는데 이렇게까지 안되는구나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요즘엔 욕심이나 마음을 내려놓고 경기에 편하게 임하려고 했다”라면서 “사실 제일 어렵긴 하다. 순간순간 ‘안 될 것 같은데’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최대한 생각을 지우고 하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안치홍은 “선수마다 장점도 있지만 단점도 있다. 이제야 그걸 깨닫고 받아들이고 있다. ‘내가 잘해야 팀이 이긴다’는 생각은 안하고 상황에 집중하려고만 한다. 그게 팀에게 도움된다고 생각하고, 그렇게 생각하니까 마음이 좀 편해졌다”라고 덧붙였다.

시즌 초와는 조금 다른 분위기, 살아난 안치홍에게 남은 시즌 각오를 다시 물었다. “타율이나 기록같은 기록은 원래 잘 안 잡는다. 매일 그 순간순간을 엄격하게 해야 한다는 건 있었다”라고 말한 안치홍은 “매 경기 그 상황에 조금 더 집중해서 팀에 보탬이 되는 게 목표다”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1 06:01: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