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류중일 감독.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이정용이 5회 위기에 올라와 잘 막았다. 공격에서 경기 초반에 집중력 있게 모두 잘해줬다."

LG는 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경기에서 1회에만 6득점을 따낸 타선의 활약을 앞세워 9-6 승리를 챙겼다. 무엇보다 LG 타선의 집중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팀 타선이 1회에만 무려 7안타를 뽑아내는 집중력을 선보이며 한화 마운드를 일찌감치 제압했고, 경기 내내 우위를 점하며 이날 승리를 챙겼다.

선두타자 홍창기가 4안타, 채은성과 김현수가 각각 3안타를 쳐냈고 마운드에서는 선발 김윤식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나온 이정용이 1.2이닝 무실점 호투를 선보이며 데뷔 첫 승을 따냈다.

경기 후, 류중일 감독은 "이정용이 5회 위기에 올라와서 잘 막았고 이어서 정우영이 2이닝을 완벽히 잘 막았다"며 "공격에서는 경기 초반부터 집중력 있게 모두 잘해주었고 상대가 추격해오는 상황에서 8회 채은성과 김현수의 추가타점이 결정적이었다"고 이야기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1 21:43: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