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대전=윤승재 기자] 한화이글스가 결국 7연속 루징시리즈 늪에 빠졌다. 1회 사사구 2개와 4회 무사 만루 무득점이 아쉬웠다.

한화는 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롯데자이언츠와의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3-5로 패했다. 이로써 루징시리즈를 확정지은 한화는 7연속 루징시리즈 늪에 빠졌다.

한화는 1회에만 3실점을 내주며 롯데에 분위기를 내줬다. 사사구 2개가 아쉬웠다. 한화 선발 좌완투수 김범수가 선두타자 정훈을 삼구삼진으로 잘 잡아냈지만, 다음 타자 전준우를 몸에 맞는 볼로 내보내며 흔들렸다. 여기에 그 다음 타자 손아섭까지 볼넷으로 내보내며 첫 이닝부터 1,2루 위기를 맞았다.

사사구 2개는 결국 나비효과로 돌아왔다. 이대호를 뜬공으로 잘 잡아내며 숨을 돌렸지만, 좌투수에게 강했던 한동희에게 초구 3점포를 맞으며 분위기를 내줬다. 이후 김범수가 3이닝 연속 삼자범퇴 이닝에 5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한 것을 감안한다면 1회 사사구 2개가 아쉬울 따름이었다.

반면, 한화도 추격의 기회가 분명 있었다. 1-3으로 끌려가던 4회 무사 만루 절호의 기회를 잡은 것. 한화는 선두타자 김태균의 좌전안타에 이어 최진행의 2루타로 1,2루를 만든 뒤 강경학의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동점에 역전까지 이어갈 수 있는 절호의 찬스였다.

하지만 한화는 무사 만루 기회를 무득점으로 날려 보냈다. 다음타자 오선진이 3루수 앞 땅볼을 쳐내며 홈으로 쇄도하던 김태균이 아웃 당했고, 이어 최재훈이 6-4-3 병살로 물러나면서 무산됐다. 결정적인 기회를 날린 한화였다.

한화는 6회초 한동희에게 솔로포를 맞으며 1점을 추가로 내줬지만, 6회말 2사 2,3루 기회에서 나온 오선진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1점차 추격에 성공했다. 하지만 추가 득점은 없었다. 오히려 9회초 1점을 추가 실점하며 3-5로 패했다. 사사구 2개와 무사 만루 무득점이 아쉬웠던 한화였다.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9 21:31: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