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NC다이노스 구창모가 명예회복에 성공했다.

NC 구창모는 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롯데자이언츠와의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시즌 두 번째 경기에 선발 출전, 7이닝 5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11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고 시즌 7승 요건을 채운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8경기 평균자책점 0.82로 잘 나가던 구창모는 직전 경기였던 25일 KT전에서 4이닝 5실점(4자책)으로 주춤했다. 하지만 이동욱 감독은 “에이스가 되는 과정이다. 성장의 밑거름이 됐으면 좋겠고, 이를 바탕으로 오늘 좋은 투구를 보이면 좋을 것”이라며 그를 감쌌다.

감독의 믿음 아래 등판한 구창모는 팀 라이벌 롯데를 상대로 명예회복에 성공했다. 속구 구속은 140km/h대 초반으로 빠르진 않았지만 포수 양의지의 리드 하에 공격적인 피칭을 이어가며 롯데 타선을 요리했다.

1회는 순조로웠다. 삼진 한 개를 곁들여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하지만 2회 선두타자 정훈에게 솔로포를 맞으며 일격을 당했다. 141km/h의 직구가 다소 가운데로 몰리며 공략당했다. 시즌 3호 피홈런.

하지만 구창모는 씩씩했다. 다음 세 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하며 2회를 마친 구창모는 3회 삼진 2개를 곁들여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구창모는 4회 선두타자 김동한에게 2루타를 맞으며 또 한 번의 위기를 맞았다. 이후 희생번트로 이어진 1사 3루 상황, 그러나 구창모는 에이스 다운 투구로 실점을 막았다. 홈런을 내준 정훈과 대타 전준우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내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구창모는 5회 다시 안정을 찾았다. 허일과 마차도를 연속 땅볼로 잡아낸 구창모는 김준태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6회에는 타자들의 끈질긴 승부에 투구수가 많아지긴 했지만,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내는 기염을 토하며 이닝을 마쳤다.

구창모는 7회 다시 한 번 위기를 맞았다. 선두타자 대타 안치홍에게 안타를 맞은 것. 하지만 홈런타자 정훈에게 땅볼을 유도하며 숨을 돌렸고, 전준우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이어진 대타 이대호와의 대결에서 실투가 나왔다. 밋밋하게 떨어지는 포크볼을 이대호가 받아쳐 적시 2루타로 연결하면서 실점했다.

이후 구창모는 다음타자 마차도에게도 안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롯데의 주루 미스에 다행히 실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좌익수 이명기의 정확한 홈 송구가 구창모를 구했다.

구창모는 여기까지였다. 7회까지 108개의 공을 던진 구창모는 6-2로 앞선 8회, 시작과 함께 배재환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20:41: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