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트레이드가 소식이 들려왔다. 개막이 진짜 다가왔다는 느낌이 든다.

미국 ESPN은 1일(이하 한국시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내야수 호르헤 마테오를 데려왔다고 밝혔다.

도미니카공화국 추신의 마테오는 일찌감치 잘 알려진 유망주다. 지난 2017년 양키스가 오클랜드 소니 그레이를 데려오는 대가로 마테오와 더스틴 파울러, 제임스 카프리엘리안까지 세 명의 유망주를 내준 바 있다.

하지만 트레이드 이후 작년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19홈런을 터뜨리며 잠재력을 과시했지만 빅리그 입성은 실패했다.

샌디에이고에 간다고 해도 쉽게 경기에 나설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일단 샌디에이고는 매니 마차도,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에릭 호스머 등 좋은 내야수들이 즐비하다.

이번 트레이드는 지난 3월 코로나19로 메이저리그 캠프가 멈춘 후에 이뤄진 첫 트레이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2:06: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