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롯데자이언츠 이대호가 홈런 두 방을 쏘아 올리며 팀의 역전승을 이끌어냈다.

이대호는 30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다이노스와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6타수 3안타(2홈런) 5타점 2득점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10-8 승리를 이끌었다.

위기 때마다 이대호의 방망이가 빛났다. 이날 때린 홈런 2방 모두 역전을 만들어낸 귀중한 홈런들이었다.

이대호는 3-4로 끌려가던 7회초 역전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을 구해냈다. 1사 1,3루 상황서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는 상대 투수 배재환의 가운데로 몰린 슬라이더를 퍼올려 3점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이대호의 시즌 8호포 롯데는 6-4 재역전에 성공할 수 있었다.

이후 경기는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했다. NC가 8회말 기어코 8-8 동점을 만들어내면서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양 팀의 불펜 투수들이 쏟아져 나왔다.

하지만 이 때 이대호의 방망이가 또 빛났다. 팽팽하던 11회초, 선두타자 정훈이 안타로 출루하며 기회를 만들어냈고, 뒤이어 나온 이대호가 아까와 똑같은 코스로 떨어지는 커브를 그대로 퍼올려 2점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이대호의 홈런 덕에 팽팽했던 분위기는 완전히 롯데 쪽으로 기울었다. 그리고 이어진 11회말, 롯데 마지막 투수 강동호가 1점차 리드를 지켜내며 롯데의 승리를 지켜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22:53: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