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O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프로야구가 관중을 받아들일 준비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시대에 관중석 한칸씩 띄워앉아야하며 음식물 섭취도 금지된다.

KBO 사무국이 30일 관중의 안전한 야구 관전을 위한 세부 지침을 발표했다.

당연히 야구장을 찾는관중들은 마스크를 써야하며 발열체크도 해야한다. 각 구단은 '1m 거리 두기' 스티커를 바닥에 붙이고,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팬들이 한 칸 이상 띄어 앉도록 좌석을 운영할 참이다.

또한 온라인 예매만 가능하며 음식물 섭취도 불가하다. 관람석에서는 마스크 착용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주류를 제외한 물과 음료만 마실 수 있다.

비말 분출이 우려되는 구호와 응원가, 접촉을 유도하는 응원 등도 제한된다.

KBO 사무국과 각 구단은 구장 수용 규모의 30% 관중을 먼저 입장하도록 하고 이후 코로나19 추이를 살펴 최대 50%까지 입장 인원 규모를 높이길 기대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3:03:5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