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잠실야구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는 LG 선수단.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프로스포츠 제한적 관중 입장 허용 방침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 및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이 입장 규모 및 시기에 대한 논의에 들어간다.

중대본은 28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황 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서는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다는 전제 하에 스포츠 행사에 관중이 제한적으로 입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코로나19 유행의 심각성 및 방역조치의 강도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를 1∼3단계로 구분, 현재 유지 중인 '생활속 거리두기'는 1단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번 주부터 프로야구 및 축구, 골프 등의 스포츠 경기에 일부 관중이 입장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지난 5월 5일 개막한 프로야구 및 5월 8일에 시작한 프로 축구는 단계적 관중 입장 방안을 일찌감치 내부적으로 수립한 상황이라 곧바로 조치에 들어갈 예정이다. 야구는 우선 홈 구장 수용 규모의 30% 관중이 입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후 일주일에서 열흘 단위로 코로나19 추이를 살피고 구장 규모의 최대 50%로 입장 인원을 순차적으로 늘리는 방안을 문체부와 논의 및 지속할 예정이다. 만약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악화,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상향 조정이 될 경우, 관중 동원은 곧바로 금지된다.

2단계에서는 실내 50인, 실외 100인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행사가 금지되는 행정명령이 내려지기에 프로스포츠 역시 무관중 경기로 진행이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8 17:25: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