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문학=윤승재 기자] LG트윈스가 아쉬운 수비와 1사 만루 무득점으로 분위기를 완전히 내줬다.

LG는 2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와이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0-7로 패했다. 이로써 LG는 7연패 늪에 빠졌다.

아쉬운 수비가 초반 분위기를 바꿔놨다. 우익수 전민수의 수비가 아쉬웠다. 2회 2사 1,3루 상황에서 김성현의 타구가 우익수 앞으로 떨어졌다. 3루주자 김강민의 득점은 당연했던 상황.

그런데 이 때 전민수가 공을 뒤로 흘리면서 SK에 기회가 찾아왔다. 결국 그 사이 1루주자 최준우까지 홈을 밟으면서 2실점했다. 주지 않아도 될 점수를 준 LG였다.

이후 LG는 SK 선발 이건욱에게 6이닝 동안 ‘노히트’로 끌려갔다. 오히려 로맥에게 3점포를 얻어 맞으며 0-5까지 끌려갔다.

그러나 LG에게도 기회가 찾아왔다. 7회초 바뀐투수 김정빈을 상대로 선두타자 볼넷과 1사 후 안타, 볼넷을 묶어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LG의 득점은 없었다. SK가 박민호를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고, LG는 정근우와 김호은을 차례로 대타 출전 시켰으나 삼진과 뜬공으로 물러나며 소득이 없었다.

내주지 말아야 할 점수를 내주고, 벌어야 할 점수를 벌지 못한 탓에 LG는 결국 SK에 0-7로 무기력하게 패했다. 7연패 수렁에 빠진 LG다.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6 21:16: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