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선빈.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김선빈이 한 경기만 쉬고 다시 돌아온다. 2번 2루수 선발 출전이다. KIA 윌리엄스 감독은 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두산과의 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전날 KIA는 두 번의 만루 찬스를 만들어냈지만 제대로 살리지 못하면서 1-5로 패했다. 타선의 응집력 부족이 패인이었다. 이에 윌리엄스 감독은 전날 2루수로 나선 김규성 대신 팀 타선의 핵심인 김선빈을 투입한다. 지난 4일 롯데전에서 수비 도중에 다이빙을 하다가 가슴 통증을 느낀 김선빈이다.

하루 쉬고 이날 2번 겸 2루수로 나선다. 함께 테이블 세터로 호흡을 맞추는 것은 1번은 중견수 김호령이다. 중심타선은 3번 우익수 터커, 4번 지명타자 최형우, 5번 좌익수 나지완이다. 6번은 1루수 유민상, 7번 3루수 장영석, 8번 포수 한승택, 9번 유격수 박찬호다.

윌리엄스 감독은 전날 만루 기회를 놓친 것에 대해 "야구적인 측면으로 보면 일단 그런 기회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크게 뭘 한다거나 그런 것은 없다. 기회를 만드는 것에 꾸준히 잘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될 때도 있고, 안 될때고 있지만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날도 있을 것이라 본다"고 이야기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6 13:03:38   수정시간 : 2020/06/06 13:16: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