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오재원.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오재원은 월요일에 정밀검사를 해봐야 할 듯. 손상이 좀 있다고 한다. 일단 엔트리에서 빼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KIA와의 경기를 앞두고 엔트리 변화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전날 선발 2루수로 나선 오재원은 경기 도중 주루 플레이를 하는 과정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입었다.

김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일단 월요일에 정밀검사를 해봐야 할 것 같다. 손상이 좀 있다고 한다. 엔트리에서 뺐고 일단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 대신 서예일이 1군에 올라왔다"라고 이야기 했다. 오재원이 빠진 대신에 2루 자리는 최주환이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전날 데뷔 첫 안타와 타점을 기록한 신인 양찬열에 대해서는 "연습경기 하는 것을 봤는데, 플레이 자체도 매우 적극적이며 2군에서도 타격이 좋더라. 일단 좋은 평가를 받았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6 11:53: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