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NC다이노스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타율 0.443. NC다이노스 강진성이 규정타석 진입과 함께 단숨에 타율 1위 자리를 꿰찼다.

NC 강진성은 5일 한화전에도 ‘1일 1깡’을 시전했다. 강진성은 이날 7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을 쓸어 담았다. 세 경기 연속 안타 행진에 전날까지 0.439였던 타율도 이날 멀티안타로 0.443까지 소폭 상승했다.

이날 4타석으로 강진성은 규정타석(83타석)에 턱걸이로 진입했다. 규정타석을 채우면서 타격 개인 부문 순위에도 이름을 올리기 시작했다. 강진성은 0.443으로 두산 외국인타자 페르난데스(0.438)를 제치고 타율 1위 자리에 당당히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 규정타석 진입하자마자 1위를 꿰찬 강진성 ⓒKBO
타율뿐만이 아니다. 5할에 달하는 출루율 부문에서도 0.477의 KT 조용호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OPS도 1.286으로 LG 라모스, KT 로하스 등 쟁쟁한 외국인 타자들을 제치고 순위표 가장 높은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강진성은 올 시즌 치른 24경기 중 20경기에서 안타를 때려냈다. 무안타 경기가 손에 꼽을 정도다. 또 멀티안타 경기도 9경기나 되고, 이제 막 정규타석에 진입한 만큼 많은 타석에 들어서지 않았음에도 홈런 6개(리그 7위), 타점 23점(9위)을 쓸어 담으며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강진성의 타격 페이스는 어디까지 이어질까. 멈출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6 00:07:5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