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도쿄돔.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오는 19일 개막 예정이었던 일본프로야구에서 코로나19 의심자가 발생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3일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3일 오후 도쿄돔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세이부 라이언스와의 연습경기를 취소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구단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요미우리 선수 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기 때문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요미우리 구단은 “추후 설명하겠다”라고 전했다.

19일 무관중으로 공식 개막할 예정이었던 일본프로야구는 2일부터 구단 간 연습경기를 재개했다. 하지만, 하루 만에 코로나19 의심자가 나오면서 비상이 걸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3 14:18: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