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NC다이노스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NC다이노스 나성범이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감독의 믿음에 제대로 부응했다.

NC 나성범은 2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이글스와의 시즌 2차전 경기에서 4타수 3안타 1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어냈다.

부상에서 돌아온 나성범은 시즌 초반 다소 아쉬운 타격감을 유지하고 있다. 23일 경기 전까지 나성범의 타율은 0.246(61타수 15안타)으로, 홈런은 4개나 때려내고 있지만 중심타선에 걸맞은 활약을 했다기에는 조금 아쉬운 면이 있었다.

하지만 이동욱 감독은 크게 개의치 않아 했다. 이날 경기 전 만난 이동욱 감독은 “타격도 사이클이 있다. 지금은 팀에서 뺄 수는 없는 선수다. 곧 잘 해줄 거라 믿는다”라며 믿음을 드러냈다.

이동욱 감독의 말을 들었을까. 나성범은 이날 경기에서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믿음에 보답했다.

나성범이 기록한 1타점은 곧 결승타로 이어졌다. 1회 1사 2루 상황서 타석에 들어선 나성범은 상대 선발 김민우의 2구를 받아쳐 우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어냈고, 2루주자 박민우가 홈으로 들어오며 결승타점으로 이어졌다.

이후 나성범은 3회와 7회에도 안타를 추가하며 3안타 경기를 만들어냈다. 타격감을 회복한 나성범이었다.

한편, 경기는 NC 선발 루친스키의 8이닝 9K 무실점 호투로 NC의 3-0 승리로 끝이 났다. 나성범의 타점도 결승타점으로 이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3 19:56:5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