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NC다이노스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NC다이노스 선발 루친스키가 자신을 괴롭혔던 ‘천적’ 한화를 상대로 명예회복에 성공했다.

NC 루친스키는 2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이글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 8이닝 4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3승을 달성했다.

루친스키는 유독 한화에 약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시즌 루친스키는 한화전에 3경기에 나와 무승 3패 평균자책점 13.94를 기록한 바 있다. 2019시즌 평균자책점이 3.05였다는 것을 감안하면 한화는 그에게 ‘천적’이나 다름없었다.

하지만 루친스키는 2020시즌 첫 경기에서 명예회복에 성공했다. 이날 루친스키는 4회까지 퍼펙트 경기를 이어나갔고, 삼진을 9개나 잡아내며 한화 타선을 압도했다.

루친스키는 1회 단 7개의 공을 던지면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2회에는 삼진 2개를 섞어 세 타자를 범타 처리했다. 3회에도 삼진 2개를 더 추가하며 무실점 완벽투를 이어갔다. 4회 역시 삼자범퇴 무실점 퍼펙트 경기를 이어갔다.

루친스키는 5회 첫 안타를 허용했다. 선두타자 이성열을 삼진으로 돌려 세운 루친스키는 송광민에게 초구 우전 안타를 내줬다. 다음 타자 정진호에게도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좌익수 이명기가 정확한 송구로 3루까지 쇄도하던 송광민을 잡아내며 숨을 돌렸고, 루친스키는 최재훈을 땅볼로 잡아내며 무실점 이닝을 이어갔다.

6회에는 첫 장타를 허용했다. 2사 후 정은원에게 우익수 키를 살짝 넘어가는 2루타를 내줬다. 하지만 마지막 타자 김문호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7회에는 선두타자 호잉에게 2루타를 맞은 데 이어 희생플라이로 1사 3루 위기를 맞았으나 송광민을 땅볼로 돌려 세우고 숨을 돌린 뒤, 이어진 2사 1,3루 상황에서 홈으로 쇄도하던 호잉을 막아내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루친스키는 8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선두타자 최재훈을 4구 뜬공으로 돌려 세운 뒤 노시환에게 삼진 하나를 추가하며 안정을 찾았다. 루친스키는 대타 이용규까지 2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루친스키는 여기까지였다. 3-0으로 앞선 9회까지 109개의 공을 던진 루친스키는 원종현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후 원종현이 9회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면서 루친스키의 시즌 3승이 성사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3 19:56:33   수정시간 : 2020/05/23 20:22: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