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G 우완 이민호.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LG가 우완 신인 이민호의 첫 승리를 앞세워 삼성에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이민호는 2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경기에 선발로 나와 5.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올해 휘문고를 졸업, 2020년 1차 신인으로 LG에 입단한 이민호는 이날 프로 데뷔 첫 선발 경기에서 깔끔한 피칭을 선보이며 프로 통산 첫 승을 따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두 차례 불펜으로 나섰고 4이닝 무실점을 찍었던 이민호는 류중일 감독과 최일언 코치의 지원 하에 전격 선발로 나왔다.

1회 상대 구자욱에 허용한 안타가 이날 이민호가 내준 유일한 안타였다. 최고 151km가 찍힌 속구와 145km의 컷 패스트볼을 섞어 던지며 삼성 타선을 제압했다.

타선에서는 1회 1사 2루에서 채은성이 시원한 방을 쳐내며 결승 2점 홈런으로 마운드의 어깨를 편하게 해줬다.

이민호에 이어 6회부터 김윤식과 정우영이 나왔고 9회에는 고우석 대신 마무리로 나온 이상규가 실점을 내주지 않으면서 첫 세이브를 찍었다.

한편, LG 최고참 박용택은 이날 4회 안타를 쳐내며 역대 세 번째(이승엽 4077루타, 양준혁 3879루타)로 3600루타를 달성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1 21:36: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