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대전=윤승재 기자] 롯데 한동희가 쐐기 적시타를 때려내며 팀의 귀중한 승리를 이끌어냈다.

한동희는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이글스와의 원정 경기에 8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 8회 쐐기 적시타를 때려내며 팀의 5-1 승리를 이끌었다.

무엇보다 ‘미스터 제로’ 김진영을 상대로 만들어낸 점수라 의미가 컸다. 한화 김진영은 앞선 5경기 4⅓이닝 동안 단 한 개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으며 무실점 완벽투를 이어왔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2-1로 롯데가 앞선 8회 마운드에 오른 김진영은 1사 후 안치홍에게 사구와 도루를 허용한 뒤, 2사 후에는 마차도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1,2루 위기를 자초했다.

이 때 타석에 한동희가 들어섰다. 한동희의 시즌 타율은 0.241, 득점권 타율은 0.111로 부진했지만, 허문회 감독은 한동희를 믿고 그대로 내보냈다.

믿음은 적중했다. 한동희는 김진영과의 5구 승부 끝에 몸쪽으로 오는 체인지업을 그대로 당겨 쳐 안타를 만들어냈다. 김진영의 시즌 첫 피안타. 이 안타로 2루 주자 안치홍이 홈으로 쇄도, 롯데는 귀중한 1득점을 추가하면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한편, 이날 한동희의 활약은 8회 적시타뿐만이 아니었다. 2회 2사 1루 상황서 사구로 출루해 김준태에게 기회를 연결, 선취점을 만드는 데 연결고리 역할을 톡톡히 해내기도 했다. 한동희가 출루하는 족족 득점으로 이어진 날이었다.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16 17:09:53   수정시간 : 2020/05/16 17:19:4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