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채드 벨(왼쪽)과 호잉. 한화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한화 외인 호잉, 서폴드, 채드 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발열 증세를 보였던 퓨처스 선수 역시 음성이다.

한화는 27일 발열 증세를 보였던 퓨처스 선수와 입국 후 검진을 받은 세 명의 외인 선수 모두가 코로나19 검사 결과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최근 입국한 외인 선수 세 명은 지난 26일 오전과 오후에 나눠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퓨처스 선수도 검사 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한화는 퓨처스 선수 중 1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27일 서산 퓨처스 훈련을 취소, 동시에 구장 전면 폐쇄 조치를 취했고 해당 선수가 음성 판정을 받았기에 28일 다시 훈련을 재개할 것이라 밝혔다.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외인 선수 3명도 코로나 예방 조치에 따라 2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6:39: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