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화 이글스 서산 구장. 한화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한화 퓨처스 선수 한 명이 발열 증세를 보였다. 구단은 곧바로 훈련을 중단했다.

한화는 27일 "지난 26일 퓨처스 선수 한 명이 발열 증세를 보였다. 해당 선수는 구단에 통보했고 서산지역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진을 받은 후 자택에서 격리 중이다"라고 전했다.

구단은 "27일 곧바로 퓨처스 훈련을 중단했다. 서산 구장 전면 폐쇄와 훈련, 단체 행동 금지, 전 인원의 외부 접촉 금지 등의 조처도 했다"고 밝혔다.

KBO는 코로나19 대응 메뉴얼을 각 구단에 전달했고, 한화 역시 매뉴얼에 따라 대응했고 "서산구장에 전 구성원에 대해 1일 3회 발열 체크를 하는 등 수시로 선수들의 감염 예방 관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아직 KBO리그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각 구단이 자체 청백전을 진행 중이지만 최대한 조심스럽게 진행 중이다. 한편, 일본은 한신 투수 후지나미 신타로에 이어 두 명의 선수가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0:02: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