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오는 6월로 미뤄졌던 도쿄올림픽 야구 최종 예선이 한 차례 더 연기가 됐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SBC)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대만 타이중돠 더우류에서 오는 6월 17일부터 21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 세계 최종 예선을 미룬다. 이는 WBSC, 대만야구협회(CTBA), 대만프로야구리그(CPBL)가 화상 회의로 내린 결정이다"라고 밝혔다.

애시당초 WSBC는 4월 1일부터 5일까지 최종 예선을 열기로 했지만 코로나19가 확산이 되면서 6월로 연기했다. 하지만 이제 올림픽까지 코로나 직격탄을 맞으며 연기가 되자 야구 예선 일정에도 숨통이 트였다. 그렇게 다시 한번 연기를 결정했다.

세계 최종예선은 모두 6개의 국가가 참여한다. 대만, 호주, 중국, 네덜란드, 그리고 미주 대륙 최종예선 2, 3위다. 하지만 미주 대륙 예선은 아직 열리지도 않았다. 일단 그 지역 결과가 나와봐야 추후 일정도 정해진다.

일단 한국은 작년 '프리미어12'에서 준우승을 따내며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상황이다. 현재 올림픽 야구 진출 국가는 개최국 일본과 한국, 이스라엘과 멕시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09:22: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