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트레일리. 롯데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롯데 외인 댄 스트레일리(32)가 첫 실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스트레일리는 21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열린 애들레이드 자이언츠와의 평가전에 선발로 등판, 3이닝 2피안타 5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모두 45개의 공을 던진 스트레일리의는 직구와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여러 구종을 섞어 던졌다. 구속은 147km까지 나왔다. 1회 2사 후에 솔로포를 내주긴 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2회와 3회를 무난하게 처리하며 제 몫을 다했다.

경기 후, 스트레일리는 경기 후 "캠프에서 첫 경기라 스트라이크를 던지는 것에 주력했다"며 "이날 결과를 통해 다음 경기에서는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배울 수 있었다"고 이야기 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느낌도 좋았고 포수 지성준과 처음으로 실전에서 호흡을 맞췄는데 좋았다"고 마무리 지었다.

롯데는 스트레일리에 이어 서준원이 2이닝 3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으며 마무리 손승락의 자리를 채울 후보 중 한 명인 김원중이 1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대신 박진형이 9회 투런포를 내주면서 팀은 0-3으로 패했다. 타선은 6안타 무득점이 전부였다.

허문회 롯데 감독은 "4사구가 단 1개에 그쳤을 만큼 투수진이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줘 만족스럽다. 수비도 좋았고, 포수들도 안정적이었다. 적응하는 기간인 만큼, 결과보다 내용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2 06:24: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