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손시헌.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NC 손시헌이 은퇴한다. 곧바로 팀 코치로 합류한다.

NC는 11일 강인원 전 한화 배터리 코치가 팀 수석으로 합류, 동시에 손시헌이 올 시즌을 끝으로 현역 생활을 마감하고 지도자의 길을 택했다고 밝혔다. 강 코치는 지난 2012년 NC 창단 해부터 2014년까지 팀 배터리 코치로 뛴 경험이 있다.

지난 2003년 두산 육성선수로 입단, 리그를 대표하는 내야수로 활약했던 손시헌은 2014년 NC 창단과 함께 이적, 이후 6년을 뛰면서 베테랑 선수로 팀의 중심을 잡았다.

현역으로 뛴 프로 15시즌 동안 통산 1559경기에 타율2할7푼2리 546득점 550타점을 기록했다. 손시헌은 이종욱 코치와 함께 내년 동반 은퇴식으로 선수로서 마지막 인사를 전할 계획이다.

두 사람은 선수단 훈련이 시작하는 17일부터 팀에 합류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6:18:3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