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전반기 마지막 홈 경기, 켈리가 최고의 피칭을 보여줬다."

LG는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경기에서 선발로 나온 켈리의 8이닝 무실점 호투와 팀 타선의 활약을 앞세워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LG는 2연승에 성공했다.

마운드를 앞세운 삼성의 완승이었다. 선발 켈리가 8이닝 동안 101개의 공을 던져 2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을 기록, 자신의 시즌 9승째를 챙겼다. 9회는 마무리 고우석이 확실하게 책임졌다.

타선에서는 3회 오지환의 희생타와 4회 터진 이형종의 한 방으로 2점을 획득, 오래 던지며 버틴 백정현의 빈틈을 파고들면서 값진 승리를 일궈냈다.

경기 후, 류중일 감독은 "켈리가 최고의 피칭으로 8이닝을 잘 던져주었고, 고우석이 깔끔하게 마무리 했다. 공격에서는 오지환의 결승 희생 플라이와 이형종이 홈런이 좋았다. 아울러 전반기 마지막 홈 경기를 승리로 만들어주신 팬 여러분의 응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4 20:56:5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