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지난 12일 창원NC파크에 출몰한 '공룡빌런' (사진=윤승재 기자)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공룡빌런이라고 불러주세요.”7월 12일 창원NC파크. 경기를 앞두고 출입 게이트에 주황색 공룡 하나가 출몰했다. 자신을 ‘공룡빌런’이라 불러달라는 주황색 공룡은 이미 창원NC파크의 또 다른 마스코트로 자리 잡았다. 구단의 공식 마스코트(단디&쎄리)가 있지만, 공룡빌런은 다르다. 일반 팬이 자발적으로 공룡 옷을 입고 관중석 곳곳을 누비며 팬들에게 다양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이날 이 공룡 팬(?)은 게이트를 지나는 관중들에게 열심히 응원피켓을 나눠줬다. 짧은 팔과 뭉뚝한 손으로 옆에 쌓여있던 응원피켓을 한웅쿰 쥐어 오더니 지나가던 팬들에게 하나씩 나눠주면서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바로 옆 구단 직원에게 물어보니 구단이 부탁한 것도 아니고 자발적으로 와서 궂은일을 하고 있는 거라고 전했다. ‘빌런(악당)’이라는 별명과는 정반대의 모습이었다. 올 시즌 창원NC파크에서는 이 주황색 공룡의 모습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주 출몰지는 창원NC파크 관중석 101번 구역. 특이한 차림새에 아이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데다가, 방송 카메라에도 여러 번 잡히기도 했다. 경기 중엔 주전 선수들의 유니폼을 번갈아 흔들며 응원을 하기도 하고, 응원단상에서 나오는 응원동작을 짧은 팔로 모두 따라 하기도 한다. 이 공룡팬은 원정 경기도 마다하지 않고 출몰한다. 지난 롯데와의 주중 3연전에서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모습을 드러냈고, 잠실 원정에서도 여러 번 출몰한 바 있다. 일반인 팬으로서 대단한 열정이 아닐 수 없다. 대체 공룡 인형 안에 있는 이 유별난 팬은 어떤 사람일까. 지난 12일 응원피켓을 열심히 나눠주던 그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 12일에는 지난 5월초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나성범이 오랜만에 팬들 앞에 나서는 행사가 있었다. 이에 공룡빌런은 나성범 유니폼을 들고와 열심히 흔들며 그라운드에 나서는 나성범을 반겼다. (사진=윤승재 기자)
▶ 창원NC파크의 또 다른 마스코트, 화제의 인물, 아니 공룡을 만나 영광이다. 그런데 인터뷰 시작부터 호칭을 뭐라 불러야 할지 고민이다. 불리는 이름은 많던데.커뮤니티에서는 ‘공룡좌’라고 불리긴 하는데, 축구(강원FC)에서도 ‘공룡좌’라고 있지 않나. 그 분도 고생하시는데 겹치지 않은 다른 이름으로 불리는 게 좋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 ‘공룡빌런’이라 불러주셨으면 한다.▶ 빌런치고는 응원피켓도 열심히 나눠주고 아이들에게도 친절하다. 닉네임하고는 완전 다른 모습인데.그런가(웃음). 그래도 구단 직원 분들이 열심히 일하고 계시고, 나도 이 구장에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줬으면 하는 바람에서 자연스럽게 나서게 됐다. ▶ 언제부터, 어떻게 이 일을 시작하게 됐나. 작년 9월부터 시작했다. 내가 튀는 걸 워낙 좋아한다. 흔히들 말하는 ‘관종’이다. 계기가 된 건 예전에 한화팬이 독수리 탈 쓰고 나와 화제가 된 걸 보고, 나도 저렇게 하면 화제가 되겠다 싶어서 찾아보니 공룡 옷이 있더라. 다이노스의 팀 컬러에 맞기도 하고 그렇게 비싸지도 않아서 바로 구매해서 입었다. 그랬더니 인기가 좋더라. 커뮤니티에서도 화제고(웃음).▶ 거의 하루도 빠지지 않고 엔팍(창원NC파크)에 나오는 것 같다. 시즌권자인가.아니다. 내킬 때마다 매번 구입해서 들어온다.
  • 응원 피켓을 나눠주고 있는 공룡빌런. 아이들에게 엄청난 인기다. (사진=윤승재 기자)
▶ 원정 경기에서도 자주 본 것 같은데.가끔 간다. 올 시즌엔 대전과 수원, 광주 빼고 다 갔다. ▶ 가끔 두 마리, 아니 두 명이 출몰할 때도 있던데.잠실에서 아는 동생과 같이 갔던 적이 있다. 저번에 엔팍에서 열린 LG전에서도 그 친구와 함께 했다. 그런데 전에 라팍(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저랑 똑같은 옷을 입고 계신 분이 있더라. 그 분은 모르는 사람이다. 그런 경험은 처음이라 놀랬던 기억이 있다. ▶ 날씨도 더워지고 있는데 덥진 않나. 화장실 갈 때도 불편하겠다.덥긴 덥다. 그런데 작년 9월에 한창 더울 때 시작해서 더위에 내성이 생겼다. 땀은 나는데 괜찮다. 화장실은 공룡 옷 입고 와서 가본 적이 없다. 오기 전에 다 비우고(?) 와서 갈 일이 없다. ▶ 공룡 옷은 단벌인가.아니다. 이걸 하면서 세탁을 잘 못해서 망가지고 이런 경우들이 생겨서 여섯 벌을 샀다. 그 중 사이즈가 안 맞아서 못 입는 것도 두 벌 정도 있다. 유니폼보다 이걸 더 많이 산 것 같다(웃음).
  • (사진=윤승재 기자)
▶ 인기가 정말 좋다. 이쯤 되면 NC 마스코트 한 자리 꿰차도 될 것 같다.에이, 아니다. 나는 일개 팬이고, 구단에서 하는 마스코트(단디&쎄리)를 좀 더 사랑해줬으면 좋겠다. 대신 구단에서 저번에 정식 초청해줘서 자리도 구해주고 그라운드 달리는 이벤트도 하면서 경품도 줬다. 구단에서 챙겨줘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많은 NC 팬분들이 저를 좋게 봐주시다보니까 가능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 ▶ 나름 고충도 있을 것 같다.사실 많이 있다. 때리는 사람들도 있고.. 그런 것만 없으면 좋을 것 같다. 그래도 아이들이 좋아해줘서 좋다. 아이들 미소 보니까 할 맛이 나더라(웃음).▶ 열정이 대단하다. ‘공룡빌런’으로서 앞으로의 계획이 따로 있나.거창하게 들릴 수 있는데, 우리가 팬이 적어서 다른 인기팀에 밀린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그 말이 너무 신경쓰인다. 학생들이나 아이들이라도 나로 인해 조금이라도 더 와줘서 팬이 늘었으면 좋겠다. 더 오래하고 싶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4 11:00:12   수정시간 : 2019/07/15 16:05:2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