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NC가 두 번의 만루 기회를 놓치며 자멸했다.

NC는 1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 MY CAR KBO리그 KT와의 홈 경기에서 2-13으로 대패했다.

이날 NC가 기록한 잔루는 13개. 두 번의 만루 찬스에서 1득점에 그친 것이 컸다.

NC는 0-2로 끌려가던 4회말, 흔들리는 상대 선발 김민수를 상대로 만루 찬스를 얻어냈다. 선두타자 스몰린스키가 안타로 출루한 데 이어 박석민이 볼넷을 걸러나갔고, 이원재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를 만들었다. 이후 NC는 모창민과 노진혁이 연속 볼넷을 걸러나가며 밀어내기로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뒤이어 나온 김형준과 김태진이 삼진과 뜬공으로 물러나며 추가 득점을 얻어내지 못했다.

NC는 바로 뒤 5회말에도 만루 찬스를 얻어냈다. 1사 후 박민우가 2루타로 출루하고 스몰린스키가 볼넷을 걸러나가며 기회를 만들었다. 이후 박석민의 땅볼로 진루 없이 아웃카운트 하나가 올라갔지만 이원재가 다시 볼넷을 걸러나가며 만루 찬스를 맞았다.

그러나 득점은 없었다. 모창민이 1루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나며 고개를 숙였고, NC는 2사 만루 기회를 무득점으로 마쳤다. 결국 기회를 살리지 못한 NC는 9이닝 동안 2득점을 올리는 데 그치며 패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3 21:23:5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