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롯데 민병헌. 롯데자이언츠 제공
[스포츠한국 대전=윤승재 기자] 롯데 민병헌이 홈런 포함 6타점을 쓸어 담으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민병헌은 1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 MY CAR KBO리그 한화와의 원정 경기에서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6타수 3안타 1홈런 6타점 2득점 만점 활약을 펼쳤다.

민병헌은 이날 두 번째 타석에서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두 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3회초 1사 1,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민병헌은 한화 선발 김민우의 높은 커브를 퍼올려 대전구장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민병헌은 홈런 상황에 대해 “노림수를 갖고 들어가지는 않았다. 상대 투수가 직구와 포크볼을 잘 던지는 투수라 생각하고 타석에 들어갔는데 실투성 커브가 치기 좋은 곳으로 들어와 홈런이 나왔다”고 회상했다.

민병헌은 이날 3안타로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하지만 민병헌은 “초반에 1안타로 겨우 연명한 경기가 많고 투수들이 잘 못 던져서 나온 안타도 많다”며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민병헌은 “시즌을 치르다보면 내가 잘 치는 경기도 있고, 투수들의 실투로 치는 경기도 있다. 그저 나는 항상 내가 할 것만 생각하면서 팀의 연승을 이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22:15:0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