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두산을 만나면 이상하게 힘을 쓰지 못한 LG다. 시즌 상대전적 2승 5패다. 마운드면 마운드, 타격이면 타격, 모두 그랬다.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팀 타선이 제대로 유희관 공략에 성공하며 일찌감치 승기를 가져왔다. 꽉 막힌 LG 타선이었지만, 유희관을 만나 시원하게 터졌다.

LG는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서 선발 이우찬의 6이닝 1실점 호투와 팀 타선의 활약을 앞세워 4-3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LG는 전날의 패배를 설욕하며 주말 3연전의 균형을 1승 1패로 만들었다. 전날 9안타 4득점으로 두산 마운드에 와르르 무너진 LG 타선이었다.

2회까지 LG 타선은 여전한 듯 보였다. 상대 선발 유희관을 만나 힘을 쓰지 못했다. 하지만 3회가 되자 몰라보게 달라졌다. 첫 타자 김재율은 외야 뜬공으로 물러났다. 포문을 연 것은 유강남이었다. 우익수 옆으로 빠지는 장타를 밀어쳐서 만들어냈다.

이이 1사 2루에서 오지환이 적시타를 쳐내며 선취점을 따냈다. 멈추지 않았다. 이천웅이 볼넷을 얻어냈고 정주현까지 1사 1, 2루에서 장타를 쳐내며 2-0이 됐다. 3번 김현수가 고의4구로 출루하며 만루 기회를 얻어냈다.

1사 만루에서 4번 조셉이 좌익수 희생타를 쳐내며 3-0을 만들었고 2사 1, 2루에서 5번 채은성이 유희관의 초구를 그대로 돌려쳐내며 4점째를 완성했다. 3회에만 4안타, 그리고 4득점을 따낸 LG다. 효율 박점 만점의 타격이었다.

이후 4회와 5회는 건너 뛰고 6회에 다시 기회를 잡아냈다. 1사 이후, 김재율과 유강남이 연달아 안타를 때려내고 9번 오지환까지 볼넷으로 출루하며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득점은 실패했다. 이천웅이 포수 파울 플라이, 2번 정주현도 외야 뜬공으로 물러났다.

6회까지 유희관을 상대로 8개의 안타를 얻어냈고 4득점을 따낸 LG 타선이었다. 그렇게 LG는 추가 실점 없이 팀 승리를 완성, 두산을 잡아내는데 성공했다. 실제로 올해 LG는 유희관을 만나면 이상하게 팀 타선이 살아났다. 유희관의 올 시즌 평균자책점은 13경기 78이닝 2.77이었다. 결코 나쁜 수치가 아니다.

하지만 지난 4월 13일 LG는 유희관을 상대로 10개의 안타를 때려내며 4득점에 성공, 팀 승리를 완성하며 유희관에 시즌 첫 패배의 씁쓸함을 안겨줬다. 이날 역시 그 때와 비슷했다. 특히나 3안타를 쳐낸 유강남과 2안타 1볼넷을 얻어낸 오지환은 유희관의 천적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5 21:01:1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