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G 이우찬.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타선의 힘을 제대로 받은 LG 마운드를 넘는 것이 쉽지 않다. 그 강하다는 두산 타선을 상대로 무려 병살타 4개를 얻어냈다.

특히나 선발로 나선 이우찬의 호투가 인상적이었다. 이우찬으로 시작해 정우영으로 잇고 진해수로 넘겨서 고우석으로 마무리 했다.

LG는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서 선발 이우찬의 6이닝 1실점 호투와 팀 타선의 활약을 앞세워 4-3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LG는 전날의 패배를 설욕하며 주말 3연전의 균형을 1승 1패로 만들었다.

선발로 나온 이우찬의 시작은 제구력 난조로 인해 다소 불안했다. 정수빈 상대로 볼넷을 내줬다. 그나마 2번 페르난데스를 만나 병살타를 이끌어냈지만, 박건우에 다시 볼넷을 내줬다. 4번 최주환에 중전 안타까지 내줬지만 실점 없이 겨우 이닝을 끝냈다.

2회는 삼자범퇴, 3회 들어 상대 3번 백동훈에 장타를 내줬고 이후 무사 1, 3루에서 정수빈에 병살타를 한 차례 더 얻어냈지만 실점을 막지 못했다. 하지만 페르난데스와 박건우에 연달아 안타를 허용했음에도 추가 실점 없이 두산 타선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잠시 비가 내리면서 경기가 중단, 조금은 숨을 돌릴 여유가 생기자 이우찬도 좀 더 쉽게 공을 뿌렸다. 4회는 삼자범퇴, 5회 역시 무리없이 세 타자를 연달아 처리했다. 6회도 쉽지 않았다. 선두타자 페르난데스에 안타를 내줬다.

그러나 이번엔 수비의 도움도 받았다. 3번 박건우의 타구를 2루수 정주현이 극적으로 잡아내며 병살타로 연결, 아웃카운트 2개를 순식간에 잡아냈다. 4번 최주환을 볼넷을 내보냈지만 5번 오재일과의 승부에서 이우찬은 타자를 그대로 굳게 만드는 커브로 삼진을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이후 7회부터 LG는 정우영을 내보냈고 병살타 하나를 더 추가하며 두산 타선을 확실하게 봉쇄했다. 8회 들어 페르난데스에 적시타를 내주면서 4-2로 추격을 당했지만, 8회 2사에서 진해수로 이닝을 막아내고 9회 한 점을 더 내주긴 했지만 고우석으로 마무리를 지으며 팀 승리를 완성했다.

선발 이우찬이 6이닝 동안 86개의 공을 던져 6피안타 1실점을 기록, 지난 6월 4일 KT전 승리 이후, 6월에만 벌써 두 번째 승리 겸 시즌 4승째를 달성했다. 아직까지 패배를 모르고 있는 이우찬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5 21:01:02   수정시간 : 2019/06/15 21:01:3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